파일다운

푸화악!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행동하는 강자!
피해!
붉은 피가 많아질 수록 류웬 파일다운의 창백한 모습을 마치 살아있는 자들처럼 생기있게
아직도 거기 있는 것이야? 어서 나가 보라지 않느냐?
술통을 기울여 두 개 파일다운의 잔에 가득 채운 레온이 싱긋 웃었다. 손으
뜻밖 파일다운의 소동에 술렁이던 귀족들도 정신을 차리고 연무장을 쳐다보았다. 타국에서 온 사신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리그 파일다운의 음성에 해리어트는 본능적으로 문 파일다운의 그림자 속으로 숨어 버렸다. 그녀는 그가 들어오는 소리를 듣지 못했다. 그가 주방 안으로 들어왔을 때에야 그녀 파일다운의 감각은 비로소 현실로 돌아왔다.
혹여 부러 이 길로 온 건 아니더냐?
다른 마나연공법을 익히지 못합니다.
그러나 기구한 운명은 샤일라를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았다. 아무도 찾지 않던 샤일라 파일다운의 방을 어느 날 두 명 파일다운의 괴한이 침입했다. 샤일라 파일다운의 거만한 태도에 불만을 품은 학부 파일다운의 선배들이었다.
저, 저는 감히 파일다운의견을 내놓을 수 없습니다.
단단한 바닥에 저리 쉽게 무기를 박아 넣는 실력자들이란 사실에 자신들로서는 막지 못한다는 것을 느낀 것이다.
사실 별궁에서 파일다운의 삶은 여인들에겐 꿈이나 다름없다. 하루하
음. 여인이 여기 주민인가 보군.
호수에.
휘가람이 짐작을 한듯 슬며시 묻자 진천 파일다운의 입가에 걸린 미소가 점점 진해지기 시작했다.
저 느긋한 걸음 덕분에 내가 이곳에 먼저 도착할 수 이었던 것이지만
을지가 이쁘더군.
수밖에 없다. 말이 더 이상 달릴 수 없는 상태란 사실을 파악한
면에는 어두움이 있는 법이다.
그러나 레온은 포기하지 않고 허점을 찾아나갔다. 그러는 사이에도 계속해서 공방이 오고갔다.
좀 더 정확한 정보는 아직 알 수 없으나 다행히 고윈 남작 파일다운의 눈에 들어 수도로 동행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허를 찌르는 공격이었다. 그가 당혹감에 표정을 일그러뜨리는 모습을 보며 은 미소를 지었다. 갑자기 지난 며칠 간 파일다운의 체증이 싸악 가시는 기분이었다.
자, 자비를 베풀어주십시오.
예조에서도 모르는 일이라면, 역시 정재를 핑계로 색을 즐기시는 것이 분명합니다.
잠시 그리 보이는 것뿐일 겁니다. 곧 제자리로 돌아올 겁니다. 저하께서 무엇을 한들 소용이 있겠습니까? 결국, 이 나라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우리가 아닙니까. 청명당이요? 그 허무맹랑한 이
옆방 파일다운의 대화를 엿듣던 레온이 쓴웃음을 지었다.
줄은 상당히 길었다.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검문소를 통과
오러가 충만히 맺힌 장검이 지척에서 멈추더니 부르르 떨었다.
대체 뉘 파일다운의 고민 상담을 하기에 겁 없이 궁에 들어온 것이냐?
맥스는 트레비스 파일다운의 옆에 않아 매서운 눈초리로 주위를 감시했다. 그 옆에는 샤일라가 앉아 한가롭게 흐르는 정취를 감상했다.
정곡을 찔린 천 서방이 펄쩍 뛰었다.
속박에서 벗어난 레온이 마법사들이 있는 쪽으로 몸을 날렸다. 왕궁에 난입하기 위해서는 최우선적으로 마법사들을 무력화시켜야 했다.
동쪽 누각 근처로는 가지 마라.
그런데 일거에 이만 파일다운의 병력이 추가 된다면?
다. 품속 파일다운의 여인은 틀림없이 그가 사모하는 여인 알리시아였
자고로 가진 자들에게 가장 큰 복수는 가진 것을 빼앗는 것이에
말도 안 되긴요
분명 간다고 할 것이다. 내가 아는 주인이라면. 분명 그럴 것이다.
트로이데 황제 파일다운의 시선이 루치아넨에게로 쏠렸다.
고통과 함께 삽입되는 쾌감에 얼굴근육에 힘이 풀려버릴 것만 같았다.
신을 모욕한 것이 아니고 당신이 멕켄지 후작가를 모욕한
그 둘 사이에 잠깐 파일다운의 침묵이 흐르는 것이 느껴졌다.
그들 파일다운의 뚫어질 듯 쳐다보는 시선에 레온이 쓴웃음을 지었다.
자도 있었다. 그러나 단장은 어림없다는 듯 고개를 흔들었다.
그녀는 그저 담담하게 있었다.